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다.

 

브라질 월드컵을 준비해오던 4년간 대표팀의 플레이에 많이 실망을

했고 이번마음을 비우고 경기를 지켜봤지만 기대를 접지는 못했다.

 우리의 기억은 2002년에 머물러 있고 2002년과 같은 환희

기적을 꿈꿨지만 그 꿈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난 다시 4년 후의 월드컵을 기다릴 것이다.

 

그 때의 월드컵은 안타까움의 눈물을 흘리지 않기를~

 

 

 

 

 

 

 

 

 

 

 

 

 

 

 

 

대한민국이 다시 뜨거운 가슴으로 하나가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