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를 했다.

 

 

 

 

 

매번하는 선거이지만 선거에 임하는 기분은 항상 긴장돼고

 

빈칸에 도장을 찍을 때마다 신중하게 된다.

 

모든 걸 마치고 돌아올 때의 그 기분이란~ .

 

발걸음은 가볍고 머리는 약간 무거워진다.

 

 

그전에도 사전투표를 해봤지만 올해 사전투표는 정말 쉬웠다.

전에는 미리 신청을 하고 투표지역이 정해져 있었는데

지금은  선거인명부를 통합관리해서

   자기 지역의 후보만 제대로 알고

   본인을 증명할 신분증만 있다면

   전국 어디서나 투표를 할 수가 있다.

 

 

 

 

 

 

 

6월 4일 선거당일에 어떻게 될지 알수가 없어서 산책하는 기분으로 나갔다가

 

가까운 투표소에 들어섰다.

오후 5시 30분쯤 되는 시각이었는데 사람들이 줄을 서있는 모습을 보니 흐믓~

주소가 동일한 사람들은 바로 투표를 하고 주소가 타지역인 사람들은 신분조회를

해서 타지역 사람들의 줄이 좀 더 길었다.

 

이번에 투표할 용지는 모두 7장이었는데

부재자투표는 그 7장을 한꺼번에 받아서 투표하고,

관외회송용 봉투에 넣어 투표함에 넣으면 됐다.

 

당일 투표는 두번에 나눠서 투표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휠씬 간편해진 셈.

 

투표함에 봉투를 넣는데 봉투가 아래로 툭하고 떨어지지않고

끝이 걸리는 것이 투표한 인원이 많았던 듯 했다.

 

그 많은 투표봉투가 그동안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던 사람들이 투표했기를 바래본다.

 

6월 4일 부득이한 이유로 투표를 못할지도 모르는 분들은

 

내일 토요일 아침 6시부터 저녁 6시까지 하는 사전투표를~

정말 선거하기 편해지고 쉬워졌다

 

누구를 찍느냐는 각자의 선택이지만

그 선택이 후회가 돼지않게 신중하게 고민하고 

각자의 권리를 찾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꽃이 지네 산과 들 사이로

꽃이 지네 눈물같이

겨울이 훑어간 이곳

바람만이 남은 이곳에

꽃이 지네 꽃이 지네

산과 들 사이로

 

 

꽃이 피네 산과 들 사이로

꽃이 피네 눈물같이

봄이 다시 돌아온 이곳

그대 오지 않은 이곳에

꽃이 피네 꽃이 피네

 

 

 

 

 

 

1991년에 발매된 김광석 2집 중에서 '꽃'

 

'R=VD' 일상을 찍다 2014. 4. 22. 01:32

 

 

 

 

 

 

사고가 발생한 지 일주일이 지나고 있습니다.

하루 하루 기도하는 마음으로 숨죽여가며 기다리고 있습니다.

 

처음엔 '안타까움' 그 다음엔 '슬픔' 나중에는 '분노'

 

이제는 슬픔과 분노가 뒤엉켜서 할말도 잃어버렸습니다.

이는 저뿐만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느끼는 감정이었을 겁니다.

 

 

사고소식과 가족들을 보며 안타까움에 저절로 눈물이 흐릅니다.

 

특히나 이번 사고로 그동안 감추워져 있었던 치부들이

일제히 떠오른 듯합니다.

 

한마디로 총체적 난국

 

어디하나 제대로 된 구석이 없었습니다.

 

되풀이 되는 인재, 바뀌지않는 행태.

 

이번 사고로 패닉상태입니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답답한 현실에서 소원해 봅니다.

'R=VD' (이지성 작가의 '꿈꾸는 다락방'에 나오는 꿈을 이루는 공식)

Realization = Vivid Dream 생생하게 꿈꾸면 이루어진다.

 

 

 

 

 

 

 

 

 

 

 

 

부디 가족의 품으로 모두들 돌아올수 있기를. 제발

 

 

 

 

 

 

 

 

 

 

 

 

 

 

 

봄이다~.

날씨는 화창하고 봄햇살은 따뜻하다.

언제나 봄이 오기를 누구보다 기다리는 한 사람으로

올해는 봄을 즐기질 못하고 있다.

 

기다리던 기다리지 않던 봄이 오면 꽃이 피겄만.

 

 

 

 

 

 

 

예전에야 사진을 찍으려고 카메라를 들고 밖으로 나갔지만

요즘은 길을 걷다 사진을 찍고 싶으면 핸드폰을 꺼내어 사진을 찍는다.

 

내 생각에 울동네서 가장 먼저 꽃을 피우는 목련 꽃

여기 목련이 꽃망울을 터트리면 봄이 왔구나하며 기분이 좋아진다.

그래서 봄의 초입, 이 앞을 지날 때마다 나무를 보며 이제나 저제나

꽃이 언제나 피나 내심 기대하며 보게 된다.

 

그래서 올해도 반가운 마음에 한 장~ 찰칵!

 

 

 

 

 

 

 

꽃망울이 터지기 시작 한 후 열흘 쯤

올 봄은 날이 따뜻해서인지 어느 때보다도 꽃이 크고 아름답게 피었났다.

 

 

 

 

 

 

 

 

 

 

화무십일홍 []

 

 열흘 붉은 없다는 으로,

이나 세력 따위 한번 성하면 얼마 가서 반드시 쇠하여

비유적으로 이르는 .

 

 

아름다운 꽃은 그리 오래 가지 않는다.

 

며칠 전  지나다 본 목련은 화려한 꽃은 다 져버리고 초록잎이 돋아나고 있었다.

 

봄이면 항상 벛꽃이 만발한 거리를 걷곤 했는데

올해는 동네의 목련이 올해도 봄이 왔음을

어김없이 알려주었다.

 

기다리던 기다리지 않던...

 

 

 

 

 

 

봄은 온다.

 

 

 

 

 

 

 

 

 

 

 

축! 생일!! 일상을 찍다 2014. 4. 1. 03:42

 

 

 

 

 

4월 1일 만우절에 거짓말처럼 태어난 소공

 

생일 축하한다~.

 

 

 

항상 하는 말처럼 착하고 예쁘고 귀여운 소공으로 살아줘~

 

 

 

 

(참고로 오늘은 여러모로 컴퓨터가 말을 안듣는 날이야~ ㅜ.ㅜ

요거 올리는 것도 힘들어서야~~)

 

 

 

 

 

 

 

 

 

 

 

Staying Alive 일상을 찍다 2014. 2. 7. 03:38

 

 

 

 

2014년 갑오년 인사 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푸른 말처럼 힘차게 뛰어오르는 한 해가 되길 바라오.

 

조만간 제대로 인사 드립지요.

 

 

 

 

 

 

 

 

 

 

 

 

 

 

 

 

 

 

 

 

 

 

 

 

 

 

 

 

 

 

 

 

보호되어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보호되어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보호되어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며칠 째 쉼없이 비가 내리고 있다.
                   덕분에 내방의 습도는 새벽 2시경 95% 온도는 26.5
                   한창 비가 내리던 8월엔 습도가 99%까지 올라간 적도 있었다.
                   아마도 기계가 100%를 표시하지 못해서 그렇지 방안이 습기로 가득찬 느낌이었다.
                   습도계가 고장 난 게 아닌가 하고 의심도 했었는데 
                   며칠전 잠깐 해가 들었을 때 습도가 내려간 거 보면 고장 난 건 아닌가 보다.





 


                    습도를 내리기 위해 보일러를 가동하고 한시간 가량 선풍기를 돌려봤다.
                     겨우 5%가 내려가고 보일러 덕분에 온도는 올라갔다.
                     에구 더워라. 좀 덥더라도 습기만 낮아진다면 참을수 있는데 
                     이렇듯 비가 계속 쏟아지는 날은 역부족인 듯 싶다.ㅜ.ㅜ










                      비오는 날을 좋아했었다. 하지만 이건 ...
                      반지하에 사는 나는 여름이면 항상 습기와의 전쟁을 한다.
                      빨래가 마르지않는 건 둘 째 치고 그놈의 곰팡이들은 보통의 방법은 먹히지 않는 것 같다.
                      만약 내년에도 지하방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반드시 제습기를 장만하고 말리라.











             태양이 뜨기를 마치 소풍가기 전날밤 어린아이처럼 기다리고 있다.
                            




'일상을 찍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이 지네 꽃이 피네  (0) 2014.05.01
'R=VD'  (0) 2014.04.22
봄이 오는 길목  (1) 2014.04.09
축! 생일!!  (0) 2014.04.01
Staying Alive  (0) 2014.02.07
반지하 습기에 점령 당하다.  (2) 2010.09.11
새식구가 된 화분과 힘을 잃은 화분  (1) 2009.04.10
식목일 나무를 심지 못하더라도 집안에 나무를 들여놓자.  (0) 2009.04.07
고속버스 지하상가의 신기한 잎?  (2) 2009.03.27
행동하는 사람 윤호섭.  (0) 2009.03.25
아름다운 가게(인사동)  (0) 2009.03.20
  • 소공 2010.09.11 14:35

    옥탑이 이정돈데 지하야 오죽하겠소 - 일본사람들이 청결에 목숨거는것도 이해할만하오
    지하라 포기말고 대청소를 하며 삽시다.

  • ! 2010.09.12 10:29

    습기라구요?! 나 습기 씷어요 ㅠ

    오랫동안 그러셨다니 건강두 걱정되요
    꼭 습기 퇴치하시고 뽀송뽀송한 하루 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