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다.

 

브라질 월드컵을 준비해오던 4년간 대표팀의 플레이에 많이 실망을

했고 이번마음을 비우고 경기를 지켜봤지만 기대를 접지는 못했다.

 우리의 기억은 2002년에 머물러 있고 2002년과 같은 환희

기적을 꿈꿨지만 그 꿈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난 다시 4년 후의 월드컵을 기다릴 것이다.

 

그 때의 월드컵은 안타까움의 눈물을 흘리지 않기를~

 

 

 

 

 

 

 

 

 

 

 

 

 

 

 

 

대한민국이 다시 뜨거운 가슴으로 하나가 되길~!!

 

 

 

 

 

2014 소치 올림픽 2014-02-07 ~ 2014-02-23

 

 

2014년엔 크고 작은 스포츠행사가 많이 열리는 해이다.

먼저 소치동계올림픽이 열렸었다. 잠도 안자고 응원을 했는데...

스포츠가 순수하지 못하다는 씁쓸함을 많이 안긴 아쉬운 대회였다.

하지만 이제는 금메달만을 기억하는 게 아니라 은메달, 동메달을 딴 선수들도

진심으로 응원해주는 모습은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그래도 소치~~ 돈을 55조나 들였다는데 돈을 딴데다 쓴 듯. ㅡ.ㅡ;

 

 

 

 

 

2014 브라질 월드컵 2014-06-13 ~ 2014-07-14

 

 

올해는 내가 좋아하는 축구의 축제, 월드컵이 열리는 해이기도 하다.

월드컵 시즌이 되면 기대에 들떠서 목청 높여 응원을 해왔지만

이번 대회는 그다지 큰 기대를 가지고 있지는 않다.

항상 대회 우승을 목표로 응원한 거에 비하면 기대치가

많이 낮아진 것은 사실이다. 지금까지 예선전이나 A매치 경기에서

보여준 경기력이 맘을 비우게 만들었었다.

하지만 우수한 해외파들이 포진하고 있으니 혹시나 하고 기대해볼까? ㅎ.ㅎ;;

브라질과 시차도 12시간이라 나서 응원하기도 쉽지 않을 듯~~

 

 

 

 

2014 인천 아시안 게임 2014-09-19 ~ 2014-10-04

 

 

인천 아시안 게임 이 때도 축구를 응원할 것이다.

흥민아 꼭 금메달 따자!!

 

그리고 월드컵을 기다리는 동안 메이저 리그에서 활동 중인

류현진, 추신수, 윤석민을 응원하자.

 

올해도 스포츠 경기가 풍성하니 좋아하는 선수나 팀을 응원하며

마음의 여유와 더불어 열정도 찾았으면 싶다.

 

 

 

 

 

 

 

 

 

 


연일 맹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겨울 날씨.
삼한사온은 옛말이 된 지 오래요 과연 우리에게 봄은 오는가 싶은
강추위가 계속되는 우울한 2011년 겨울이다.
겨울 동면에 들어가 한껏 몸을 움츠리며 살아가고 있는 이 때,
강추위를 잊게하는 뜨거운 소식으로 춥기만한 겨울이 그나마 훈훈해지고 있다.

그 뜨거운 소식은 다름아닌 AFC 아시안컵 카타르 2011이다.

잠시 아시안컵에 대한 소개를 하자면 1956년부터 매 4년마다 열렸으나,
같은 해 하계 올림픽과 UEFA 유럽 선수권대회같은 인기있는 대회와 겹쳐서
일정을 조정해서 2007년부터 다시 대회를 시작했단다.
그래서 그동안 아시안컵이 별 주목을 받지 못했던 듯... 

다시 이번 2011년 아시안컵으로 돌아가, 이번 아시안컵이 즐거운 이유는 단 하나다.
단순하게 한마디로 말하면 '우리나라 경기가 재밌다!!!'
그동안 뻥축구와 수비불안으로 언제나 조마조마하며 경기를 관람했던 반면,
카타르 아시안컵은 유럽에서 뛰는 해외파 선수들과 떠오르는 국내 새내기?들이
서로 조화를 이뤄 즐기면서 축구를 한다는 거다.
더욱이 신나는 건 새로운 인재의 발견!
구자철, 지동원, 이용래, 윤빛가람, 손흥민 등등 아직 20대 초반의 선수들의
활약이 한국축구의 미래를 밝게 한다는 사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 뿐만이 아니라 무럭무럭 자라나고 있는 꿈나무들을 보면서
한국 축구도 양궁처럼 국가대표 뽑히는 게 더 어렵다는 말이 나오는 날이 온다면 지나친 상상일까?
상상만으로도 흐믓하다. 우리나라가 월드컵에서 우승하는 날이 올지도...


한국은 이번 아시안 게임에서 바레인과 2대 1승, 호주와 1대 1 무, 인도와 4대 1 승,
그리고 8강전 이란을 상대로 1대0의 짜릿한 승리를 하고,
드디어 오늘밤 10시 25분 일본과 4강전에서 결승을 두고 다투게 됐다.

51년만의 왕의 귀환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아시아의 강자라고 우기는 ^^
상대를 하나씩 쓰러트리고 진정한 왕의 귀환으로 이번 아시안컵의 왕자에 오르길 기원한다.
아니 믿는다.


대한민국 대표팀 화이팅!!!













제 16회 광저우 아시안 게임.  2010년 11월 12일 ~ 27일까지.

11월 19일 현재 대한민국은 금 43개 은 36개 동 50개로 종합순위 2위를 달리고 있다.

스포츠 중 그나마 즐겨보는 것은 축구와 야구정도라 이번 아시안 게임도 두 종목만 관심있게 보고 있었다.
물론 박태환은 온국민의 관심사였으니 박태환이 출전한 수영도 보게 됐지만...

그러다 오늘 우연히 장미란이 역도하는 경기를 보게됐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니 당연히 금메달을 따겠지라고 믿으면서...
하지만 인상에서 다른 나라 선수들이 선전하고 장미란이 그동안  
여러악재를 겪으며 이번 대회에 출전한 걸 알게 됐다.

 금메달이 걸린 용상 2차시기
 장미란의 동작 하나하나에 눈을 떨수가 없었다.
바벨을 천천히 꽉 쥐는 두 손, 기압을 넣고 1차로 어깨에 들어 올린 후 숨을 고르는 숨소리.
그리고 마지막, 두 팔을 번쩍 머리위로 들어올려서 181kg을 성공시킨 순간
 전율과 함께 감동이 쓰나미처럼 밀려왔다.

스포츠보다 눈물나기는 오랜만이다. 그동안 교통사고 후유증과 허리디스크등
여러가지 악재로 연습양도 부족하고 몸도 안좋은 상태였던 그녀가 181kg ( 나로선 상상도 안되는 무게다) 를 들어올린 건 전세계를 아니 우주를 들어올린 것 같은 감동이었다.

 아직 경기중이지만 이번 아시안 게임 나의 MVP는 장미란 당신입니다.
당신이 진정한 챔피언!!!

장미란의 감동땜에 순위에서 밀리긴 했지만 야구대표팀도 금메달 딴거 축하합니다.
추신수선수 이제 메이저리그에서 더욱 멋진 활약 보여주세요.
그리고 강정호라는 선수는 그동안 잘모르던 선수였는데 아시안게임에서 재발견.
마지막으로 국제대회 체질 석민 어린이 짱!

이제 축구만 금메달 따면...  남녀 동반 금메달이면 좋겠다.


오랜만에 뜬금없이 블로깅 한 날.
감동은 사람을 움직인다.

더불어 감동을 주는 사람이 되보자는 각오 한마디.






  • ! 2010.11.27 23:06

    송화님 장미란 선수에게 팍 꽂히셨군요 ㅎㅎ
    멋진 영화의 줄거리같은, 정말 극적인 이야깁니다!



2009년이 가고 2010년이 오고 있다.
겨울이라지만 살을 에일듯이 불어오는 찬바람은
안그래도 시린 옆구리를 더욱 더 시리게 하고,
연말이라고 여기저기 송년회를 빌미로 벌이는 술파티도 나와는 거리가 멀고,
아무리해도 살림살이는 나아질 기미도 안보이고,
세상돌아가는 것도 어이가 없고...
이렇게 우울하기만한 세상살이.
하지만 그렇다고 앉아서 신세한탄이나 하며 살 수는 없잖아.











[로큰롤 인생] 내가 요 근래 본 영화 중 이처럼 감동과 웃음을 주는 영화는 없었다.

연말 연시 괴롭고 쓸쓸한 맘일랑 이영화 한 편으로 날려 버리시라.

로큰롤 인생은 미국 노스햄튼 출신의 평균 81세 나이 (73세~93세)의 어르신들이 결성한
로큰롤 코러스 밴드 영엣하트(
young@heart)의 공연까지 7주간의 시간을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만든 영화이다.

영화는 실제 영엣하트 멤버들이 공연을 위해 새로운 곡을 연습하는 과정과 멤버들의 인터뷰가 주를 이루는데,
되도록이면 감상을 자제하고 이들이 공연을 하고 노래를 부르는데에만 초점을 맞췄다. 
또한 영화의 감초같은 역할을 하는 영엣하트의 뮤직비디오는 또다른 볼거리.

음악을 주제로 한 영화다보니 수많은 곡이 나오는데
coldplay의 "fix you"와  bob dylan의  "forever young"을 부를 때의 감동은
짧은 나의 표현력으로는 그 감동을 전달하기엔 부족함이 느껴진다.
부르는 노래 자체가 하나의 드라마요 삶이기때문이다.


이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곡을 기억하며
나도 그랬었다고 맞장구를 쳐줄 것 같다.


백발이 성성한 분들이 따라부르기도 힘든 락큰롤 명곡들을 그들 나름대로 재해석해서 부르는 공연은
이미 많은 이들의 유명세를 탔고 자국인 미국보다는 유럽에서 더 많은 인기를 끌었다.
처음 결성한 년도가 1982년이라고 하니 2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들의 공연은 멈춰지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SHOW MUST GO ON!!!



.............................................................................................................................................................




얼마전 재밌는 영화를 추천해 달라는 친구에게 이영화를 권했더니,

아무리 보려고 해도 졸려서 아직 보지 못했단다.
참을성을 가지고 다시 끝까지 꼭 보라고 말해줬다.
내가 영화를 보며 느낀 행복을 많은 사람들도 함께 느꼈으면 좋겠다.
난 첫 장면부터 가슴이 두근거렸는데...


웃다가 울다가 미소가 지어지는, 가슴이 따뜻해지고 행복해지는 영화 한 편 보고
새해에도 힘차게 꿋꿋하게 살아 남아보자. 아자! 퐈이야~~~~~!!!!
가슴에 뜨거운 불을 품고 영엣하트(young@heart) 이름처럼 마음은 언제나 청춘!.



 




'채널고정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로큰롤 인생( YOUNG @ HEART )  (1) 2010.01.01
워낭소리 - 사람과 사랑을 울리는...  (0) 2009.03.16
2008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  (0) 2009.03.15
2006 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  (0) 2009.03.08
From Sponge To Sponge 2006  (0) 2009.03.06
라스트 데이즈(LAST DAYS)  (0) 2009.03.06
우주에서의 마지막 삶  (0) 2009.03.05
2005 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  (0) 2009.03.02
레즈(REDS)  (0) 2009.02.28
주먹이 운다.  (0) 2009.02.25
EBS 세계의 명화  (0) 2009.02.22



오늘은 나의 스무번째 생일인데 참 이상한건 멀쩡하던 기분이
왜 이런 날만 되면 갑자기 우울해 지는 걸까
난 정말 이런날 이런 기분 정말 싫어
 중략

어제와 다른 것은 없어 그렇지만 기분이 그래
내일이 와버리면 아무것도 아냐
중략

나 이런 기분 정말 싫어 너희들의 축하에도 이런 기분 정말싫어
별스러운 축하에도 이런 기분 정말 싫어

.........................................................................................


언니네 이발관  데뷔 앨범중 생일 기분이라는 노래 가사의 일부분이다.

언니네 이발관은 음반을 발매하기 전부터 이미 사람들 사이에선 유명인이었다.
당시 라디오를 즐겨 듣던 때였는데 언니네 이발관 음반이 발매 된다는 얘기를
듣고 하루가 멀다하고 음반 가게를 출석하며 구한 음반이라 더 기억에 남는다.
언니네 이발관- 팀명부터 독특한 이들의 음반.

이 앨범에서 좋아하는 곡을 꼽으라면 로랜드 고릴라와  생일 기분이라는 두곡이다.

바로 며칠 전에도 생일이었는데 그럴 때면 꼭 이곡이 생각난다.

어제와 다를 바 없는 오늘이고 내일이 오면 똑같은 일상인데
오늘 바로 이런날 이런 기분이 정말 싫었다.
이노래를 처음 접한 후 생일이 돌아오면
생일 축하 노래 대신 난 머리속으로 이노래를 흥얼거렸다.

지금 내 기분이 그래... 라고...






오늘도 생일을 맞이한 친구가 있었는데
그 친구는 행복하고 즐거운 기분이었으면....


친구야 생일 축하해.

 happy birthday to you!!!



언니네 이발관 [생일 기분].







A조 남아공- 멕시코- 우루과이- 프랑스

B조 아르헨티나- 한국- 나이지리아 -그리스

C조 잉글랜드- 미국- 알제리- 슬로베니아
 
D조 독일- 호주- 가나- 세르비아

E조 네델란드- 일본- 카메룬- 덴마크

F 이탈리아- 뉴질랜드- 파라과이- 슬로베니아

G조- 브라질- 북한- 코트디부아르- 포르투칼 

H조 스페인- 온두라스- 칠레- 스위스





드디어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조추첨 결과가 발표 됐습니다.
각국이 서둘러 이리저리 머리 굴리는 소리가 들리는 듯 합니다.

조추첨 결과가 발표되자마자 전문가들의 분석이 이어졌고
이름만 듣고 보면 강팀인 죽음의 조에 속했다고 생각되는
우리가 속한 B조는 최근 그들의 실력으로 보아 해볼만 하다는
얘기가 주를 이루더군요.

그동안 조추첨 운이 그닥 좋지않았는데 이번엔
16강을 기대해 봅니다.
그러나 저러나 북한은 죽음의 G조에 속했더군요.

우리나라는 2010년 6월 12일 13시 30분 그리스와 첫 경기를 갖습니다.
7시간의 시차가 난다고 하니 우리나라 시각으로 20시 30분.
밤을 세지 않아도 되는군요.

또다시 희망 고문이 시작됐지만
언제나 꿈은 크고 높게!!!
2010년 월드컵 우승을 기원합니다. 파이팅!!!
항상 무모하다고 생각되지만 꿈꾸는 건 자유.
언젠간 이뤄질지도...









오~~~~ 마이클 잭슨 

또 다시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왜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자꾸 세상을 떠나는지 모르겠다.
요즘은 도무지 눈물이 마를 날이 없다.





                                                     Michael Jackson 1958.08.29 ~ 2009.06.25




여러가지 구설수와 건강이 나쁘다는 소식도 있었지만
다음달 런던에서의 공연을 시작으로 재기한다는 말을 듣고 기뻐했었는데
갑자기 심장마비로 사망하면서 다시는 그를 볼 수 없게 됐다.

누구나 한번쯤  방바닥을 미끄러져가며 문워크를 흉내낸 기억도 있을 것이다.
한 번도 제대로 성공해 본 적은 없지만 처음 문워크를 접했을 때의 충격은 지금도 잊을 수 없다.
비록 뻔한 표현이긴하지만 마이클 잭슨은 진정한 팝의 황제이자 댄스의 화신이었다.

우리나라에서 내한공연을 가지기도 한 그는 우리나라에 남다른 애정을 갖기도 했었는데
갑작스런 사망으로 가슴이 먹먹해진다.

그가 남긴 수많은 명곡과 뮤직 비디오에서 그를 추억해 본다.
첫번째 솔로 앨범
Off the Wall (1979)    Thriller (1982)    Bad (1987)
Dangerous (1991)    HIStory (1995)    Invincible (2001)등의  정규 앨범이 있다.
 
오늘은 마이클 잭슨과 함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2009.07.25 12:57

    헠 마이클젝슨에 대한 글도 있었네!!
    방명록 함 봐쥬쎄요~! 자그만 선물이 있어요 (아닐지도;;)

  • 송송화 2009.07.26 02:42 신고

    방금 방명록을 보고 왔답니다.
    방명록까지 작성해 주시다니 제 블로그 여기저기에 느낌표가 찍혔네요^^
    마이클 잭슨곡 관현악곡으로 편곡한 것 신선했어요.
    님때문에 좋은 곡 들어봤네요.
    훌륭한 선물이었습니다.


1979  [Rust Never Sleeps]

1. My My, Hey Hey (Out Of The Blue)
2. Thrasher
3. Ride My Llama
4. Pocahontas
5. Sail Away
6.
Powderfinger
7. Welfare Mothers
8. Sedan Delivery
9. Hey Hey, My My (Into The Black)



닐영의 이 앨범은 발표당시도 명반으로 손꼽혔지만
대중적으로 각인 된 건 다름 아닌 커트 코베인 때문이었다.
 
커트 코베인(Kurt Donald Cobain)   1967년 2월 20일 (미국) - 1994년 4월 5일

너바나 의 프론트맨이자 얼터너티브 그런지 음악의 아이콘이었던 그가 27세의 짧은 생애를 마치며
세상을 떠날 때 마지막으로 들었던 앨범이 바로 neil young의 [Rust Never Sleeps]이다.

이 앨범의 첫곡과 마지막 곡은 같은 곡인데 첫곡은 어쿠스틱 버전이고 마지막은 락버전이다.
가사에서 약간의 차이가 있다.

커트 코베인의 마지막 유서에 이 곡 가사의 일부분이 인용되었다.
  "It's better to burn out than to fade away"
(서서히 소멸해가는 것보다 한 번에 불타 사라지는 게 낫다.)
커트 코베인은 이 마지막 문장으로 모든 것을 끝내고 싶었을까?

이 사건이 있은 후 닐영은 한동안 라이브에서 이곡을 부르지 않았다고 한다.
그리고 최근엔 영국밴드 오아시스가 'hey hey, my my'를 맛갈나게 다시부른 버전도 있다.

최근 안타까운 여러 죽음과 이 곡을 사랑했던 한 음악인이 생각나서 요새 자주 들었던 음악이다.

음악을 올리진 못하지만 찾아 들어도 좋을 곡.
아래는 만인이 애용하는 지식인에서 가사와 일부 해석을 찾아봤다.



 My My, Hey Hey (Out Of The Blue) - neil young

My my, hey hey
Rock and roll is here to stay
It's better to burn out
than to fade away
My my, hey hey

Out of the blue and into the black
They give you this, but you pay for that
And once you're gone
you can never come back
When you're out of the blue
and into the black

The king is gone but he's not forgotten
This is the story of a Johnny Rotten
It's better to burn out than it is to rust
The king is gone but he's not forgotten

Hey hey, my my
Rock and roll can never die
There's more to the picture
than meets the eye
Hey hey, my my

이런, 이봐요
로큰롤은 여기를 떠나지 않아요
서서히 소멸해 가는 것보다는
한번에 불타 사라지는게 낫죠
이런, 이봐요

우울함을 떨치려다 암흑 속으로 들어갔죠
그들이 준 것에 당신은 대가를 치러야 해요
그리고 일단 당신이 떠나고 나면
다시 돌아 올 수 없어요
우울함을 떨치려다
암흑 속으로 들어가게 되면 말이에요

왕은 떠났지만 그는 잊혀지지 않아요
이건 Johnny Rotten 이야기에요
녹스는 것 보다는 불타 없어지는 게 나아요
왕은 사라졌지만 그는 잊혀지지 않아요

이봐요, 이런
로큰롤은 절대 죽지 않아요
눈에 보이는 것보다
그 이상의 것이 있어요
이봐요, 이런

======================================


HEY HEY,MY MY(INTO THE BLACH) - Neil Young

Hey hey, my my
Rock and roll can never die
There's more to the picture
Than meets the eye.
Hey hey, my my.

Out of the blue and into the black
You pay for this, but they give you that
And once you're gone, you can't come back
When you're out of the blue and into the black.

The king is gone but he's not forgotten
Is this the story of Johnny Rotten?
It's better to burn out 'cause rust never sleeps
The king is gone but he's not forgotten.

Hey hey, my my
Rock and roll can never die
There's more to the picture
Than meets the e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