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WBC 경기 결과 우리나라가 준우승에 차지했다.

연장 10회까지 간 경기 9회말 동점 안타를 쳤을 때만 해도 우승할 수 있을꺼란 생각이 들었는데...

이치로에게 뼈아픈 실투를 한 게 아쉽지만 준우승만으로도 감동적이다.

하지만 사람인지라 우승을 했다면 아마 전국이 축제 분위기 였을텐데...

어려운 상황에서 팀을 준우승까지 올린 명장 김인식 감독에게 감사하고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


우울한 현실을 잊게 해줄만큼 즐거운 경기를 해준 대표팀 모두 MVP입니다.

졌다고 실망하는게 아니라 정말 잘 해주었다고 말하고싶네요.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파이팅!

올해는 야구장에 야구 보러 가야겠습니다.